파울로 코엘호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호 Paulo Coelho <연금술사 Alchemist>

이야기의 진행만 놓고 보자면 참으로 유치하고 별 볼 것이 없이 참 흔한 얘기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 책의 가치는 곳곳에 녹아들어 있는 인생애 대한 소중한 가르침들과 일깨움에 있다는 생각.
그것이 고통스러운 순간이라 할지라도 꿈을 찾아가는 매 순간이란 신과 영겁의 세월을 만나는 순간이라는 것.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어떠한 마음도 자신의 꿈을 찾아나설 때는 결코 고통스러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묵상하게 해준 고마운 책.

소중한 인용구들:

– “자아의 신화를 이루어내는 것이야말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부과된 유일한 의무지. 자네가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온 우주는 자네의 소망이 실현되도록 도아준다네.”
– “난 대상 행렬이 사막을 건너가는 것을 쭉 지켜봤어요. 대상 행렬과 사막은 같은 언어로 이야기 해요. 바로 그렇기 때문에 사막은 대상 행렬이 자신을 건너갈 수 있도록 하 락하는 것이겠지요. 사막은 대상 행렬이 자신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나는 곳마다 끊임없이 시험을 해요. 만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면 대상 행렬은 오아시스가 있는 곳까지 가게 되겠지요. 우리들 중 누군가가 아주 대단한 용기를 가지고 있다 해도 이러한 사막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여행은 시시각각 엄청난 고난의 연속일 거예요.”

– “그건 자기가 아는 것에 책임을 질 줄 아는 사람들만이 이해할수 있게 하기 위해서지. 세상 모든 사람이 납으로 금을 만든다고 상상해 봐. 그리 되면 금은 금세 가치를 잃게 될거야. 참을 줄 아는 사람만이, 끈기 있게 연구한 사람만이 ‘위대한 업’을 이룰수 있지.”

– “저기가 오아시스요.” 낙타몰이꾼이 별 있는 쪽을 가리키며 그에게 말했다.
“그런데 어째서 우리는 지금 당장 저곳으로 가지 않는 거죠?”
“지금은 잘 시간이니까.”

– 피라미드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었고, 언젠가는 이날 아침의 풍경도 그에게는 한낱 추억으로 남을 터였다. 하지만 지금이 바로 현재의 순간이고, 낙타몰이꾼이 말한 잔치의 순간이기도 했다. 그는 과거의 교훈이나 미래의 꿈을 살아내는 것처럼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해 살고 싶었다. (…….) 이 순간, 그에게 이 광경은 그늘이요 물이요, 전쟁으로부터의 피난처였다. 마찬가지로 낙타의 울음은 위험을 알리는 신호가 될 수도 있었고, 야자나무 숲은 기적을 의미할 수도 있었다.
그는 생각했다.
‘세상은 참으로 많은 언어로 이야기를 하는군.’

– “만일 그대가 그대의 마음을 제대로 알고 있다면, 그대의 마음도 그렇게 놀라게 하지는 않을 걸세. 왜냐하면 그대는 그대의 꿈과 소원을 잘 알고, 그것들을 어떻게 이끌어가야 하는지도 알 것이기 때문이네. 아무도 자기 마음으로부터 멀리 달아날 수는 없어. 그러니 마음의 소리를 귀담아듣는 편이 낫네. 그것은 그대의 마음이 그대가 예기치 못한 순간에 그대를 덮치치 못하도록 하기 위함이야.”

– “고통 그 자체보다 고통에 대한 두려움이 더 나쁜거라고 그대의 마음에게 일러주게. 어떠한 마음도 자신의 꿈을 찾아나설 때는 결코 고통스러워하지 않는 것은, 꿈을 찾아가는 매순간이란 신과 영겁의 세월을 만나는 순간이기 때문이라고 말일세.”

– “무언가를 찾아나서는 도전은 언제나 ‘초심자의 행운’으로 시작되고, 반드시 ‘가혹한 시험’으로 끝을 맺는 것이네.”

산티아고는 자기 고향의 오랜 속담 하나를 떠올렸다. ‘가장 어두운 시간은 바로 해 뜨기 직전’ 이라는.

– “눈 앞에 아주 엄청난 보물이 있어도, 사람들은 절대로 그것을 알아보지 못하네. 왜인 줄 아는가? 사람들이 보물의 존재를 믿지 않기 때문이지.”

– 그와 그의 마음은 이제 서로를 배신할 수 없는, 절친한 친구가 되었다.

– “그대의 마음이 말하는 바를 신뢰하되, 그대가 사막에 있다는 것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되네!”

– “눈은 영혼의 힘을 보여주지.”

– “다른 사물의 자아의 신화를 방해하는 자는 그 자신의 신화를 결코 찾지 못하는 법이지.”

– “그대 자신을 절망으로 내몰지 말게. 그것은 그대가 그대의 마음과 대화하는 걸 방해만 할뿐이니.”

– 작가의 말 중에서: “우리가 마음 깊이 거부하는 것이야말로 마침내 우리가 받아들여야 할 것이었다. 우리는 스스로의 운명으로부터 벗어날수 없으며, 그 많은 시련과 시험에도 블구하고 신의 손길은 언제나 한없이 자애롭다는 걸 받아들이게 되었다.”

One thought on “파울로 코엘호 <연금술사>

  1. 하루

    “자네가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온 우주는 자네의 소망이 실현되도록 도아준다네.”

    이 문장을 이십때에 읽었다면 막연한 감정으로 밑줄을 그엇을꺼 같아.
    그로부터 두배의 나이가 된 지금 읽는다해도 역시나 이 문장에 밑줄을 그을꺼야.
    이제는 경험과 믿음을 가지고.
    우주는 언제나 나를 도울 준비를 하고 있다는 걸 어느순간 믿을 수 있게 되었고
    다만 소망은 내가 간절히 원하기를 쉬거나 멈추었기 때문에 실현되지 않은 것.

    “눈 앞에 아주 엄청난 보물이 있어도, 사람들은 절대로 그것을 알아보지 못하네.
    왜 인 줄 아는가? 사람들이 보물의 존재를 믿지 않기 때문이지.”

    아주 깊이 와 닿는걸?!
    지난주 몇명의 마음에 고민을 듣게 되었는데 딱 이 문장 같은 느낌이었어.
    보물이 있는데 가치를 다른 곳에 두거나 믿지 않아 알아보지 못하고 인정하지 않는.
    나도 생각해 봤어.
    혹여나 내게 이미 주어진 보물이 있는데도 믿지 않아서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것들은 없는지.

    조만만 한국책을 주문할까 하고 리스트를 작성중이야.
    이 책도 읽고 싶다.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