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breathing

파울로 코엘호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호 Paulo Coelho <연금술사 Alchemist>

이야기의 진행만 놓고 보자면 참으로 유치하고 별 볼 것이 없이 참 흔한 얘기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 책의 가치는 곳곳에 녹아들어 있는 인생애 대한 소중한 가르침들과 일깨움에 있다는 생각.
그것이 고통스러운 순간이라 할지라도 꿈을 찾아가는 매 순간이란 신과 영겁의 세월을 만나는 순간이라는 것.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어떠한 마음도 자신의 꿈을 찾아나설 때는 결코 고통스러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묵상하게 해준 고마운 책.

소중한 인용구들:

– “자아의 신화를 이루어내는 것이야말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부과된 유일한 의무지. 자네가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온 우주는 자네의 소망이 실현되도록 도아준다네.”
– “난 대상 행렬이 사막을 건너가는 것을 쭉 지켜봤어요. 대상 행렬과 사막은 같은 언어로 이야기 해요. 바로 그렇기 때문에 사막은 대상 행렬이 자신을 건너갈 수 있도록 하 락하는 것이겠지요. 사막은 대상 행렬이 자신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나는 곳마다 끊임없이 시험을 해요. 만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면 대상 행렬은 오아시스가 있는 곳까지 가게 되겠지요. 우리들 중 누군가가 아주 대단한 용기를 가지고 있다 해도 이러한 사막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여행은 시시각각 엄청난 고난의 연속일 거예요.”

– “그건 자기가 아는 것에 책임을 질 줄 아는 사람들만이 이해할수 있게 하기 위해서지. 세상 모든 사람이 납으로 금을 만든다고 상상해 봐. 그리 되면 금은 금세 가치를 잃게 될거야. 참을 줄 아는 사람만이, 끈기 있게 연구한 사람만이 ‘위대한 업’을 이룰수 있지.”

– “저기가 오아시스요.” 낙타몰이꾼이 별 있는 쪽을 가리키며 그에게 말했다.
“그런데 어째서 우리는 지금 당장 저곳으로 가지 않는 거죠?”
“지금은 잘 시간이니까.”

– 피라미드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었고, 언젠가는 이날 아침의 풍경도 그에게는 한낱 추억으로 남을 터였다. 하지만 지금이 바로 현재의 순간이고, 낙타몰이꾼이 말한 잔치의 순간이기도 했다. 그는 과거의 교훈이나 미래의 꿈을 살아내는 것처럼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해 살고 싶었다. (…….) 이 순간, 그에게 이 광경은 그늘이요 물이요, 전쟁으로부터의 피난처였다. 마찬가지로 낙타의 울음은 위험을 알리는 신호가 될 수도 있었고, 야자나무 숲은 기적을 의미할 수도 있었다.
그는 생각했다.
‘세상은 참으로 많은 언어로 이야기를 하는군.’

– “만일 그대가 그대의 마음을 제대로 알고 있다면, 그대의 마음도 그렇게 놀라게 하지는 않을 걸세. 왜냐하면 그대는 그대의 꿈과 소원을 잘 알고, 그것들을 어떻게 이끌어가야 하는지도 알 것이기 때문이네. 아무도 자기 마음으로부터 멀리 달아날 수는 없어. 그러니 마음의 소리를 귀담아듣는 편이 낫네. 그것은 그대의 마음이 그대가 예기치 못한 순간에 그대를 덮치치 못하도록 하기 위함이야.”

– “고통 그 자체보다 고통에 대한 두려움이 더 나쁜거라고 그대의 마음에게 일러주게. 어떠한 마음도 자신의 꿈을 찾아나설 때는 결코 고통스러워하지 않는 것은, 꿈을 찾아가는 매순간이란 신과 영겁의 세월을 만나는 순간이기 때문이라고 말일세.”

– “무언가를 찾아나서는 도전은 언제나 ‘초심자의 행운’으로 시작되고, 반드시 ‘가혹한 시험’으로 끝을 맺는 것이네.”

산티아고는 자기 고향의 오랜 속담 하나를 떠올렸다. ‘가장 어두운 시간은 바로 해 뜨기 직전’ 이라는.

– “눈 앞에 아주 엄청난 보물이 있어도, 사람들은 절대로 그것을 알아보지 못하네. 왜인 줄 아는가? 사람들이 보물의 존재를 믿지 않기 때문이지.”

– 그와 그의 마음은 이제 서로를 배신할 수 없는, 절친한 친구가 되었다.

– “그대의 마음이 말하는 바를 신뢰하되, 그대가 사막에 있다는 것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되네!”

– “눈은 영혼의 힘을 보여주지.”

– “다른 사물의 자아의 신화를 방해하는 자는 그 자신의 신화를 결코 찾지 못하는 법이지.”

– “그대 자신을 절망으로 내몰지 말게. 그것은 그대가 그대의 마음과 대화하는 걸 방해만 할뿐이니.”

– 작가의 말 중에서: “우리가 마음 깊이 거부하는 것이야말로 마침내 우리가 받아들여야 할 것이었다. 우리는 스스로의 운명으로부터 벗어날수 없으며, 그 많은 시련과 시험에도 블구하고 신의 손길은 언제나 한없이 자애롭다는 걸 받아들이게 되었다.”

The codes of <1Q84>

– 아오마메

– 덴고

– 후카에리

– 택시

– 수도 고속도로의 비밀 통로

– 후카에리의 양육자

– 야나체크 <신포니에타>

– 우시카와

– 편집장

– 덴고의 여자 친구

– 아유미

– 리더

– 리틀 피플

– 선구

– 덴고의 아버지와 어머니

– 증인회 :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눈에 띄지 않게 처리할수 있는 아오마메의 캐릭터의 중요한 배경. 또 10 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강력한 조직으로부터 일찍이 탈피해나올수 있었을만큼, 아오마메가 강한 의지를 가진 캐릭터라는 것을 보여주는 설정. 외롭고 고독하게 자란 아오마메의 어린 시절을 위한 설정이기도…

그런데. 왜 증인회였을까? 무라카미 하루키는 극단적인 종교단체를 한 번쯤 언급하고 싶었던것 같기도. 이 이야기에서 종교단체 선구나 증인회를 통해 그런 종류의 사회와 고립된 극단적인 종교 단체에 대해 작가가 가진 부정적인 느낌이 책 속에 담겨 있긴 하지만 그런 단체들에 대한 어떤 특별한 비판적 관점을 보여주려고 했는지 책을 다 읽고 나니 작가의 의도가 모호하다는 생각이 듬. 진행 중에는 어떤 수상한 종교 단체의 진모를 파헤쳐나가는 줄거리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3권에 가서 그 관점은 그냥 사그라들고 사랑 이야기로  귀결.

1, 2 권에서의 흥미진진한 비밀코드들이 뭔가 더 큰 것의 뚜껑을 열어주리라는 기대를 갖고 있었는데 비밀들은 결국 뚜껑이 열리지 않았고 남녀 주인공의 사랑만 이루어져서 뭔가 허무하달까…

그런 면에서 <장미의 이름으로> 만큼 안 되었다는 생각이 개인적으로 듬. 전반부에서는 추리소설같이 전개되는 것이 <장미의 이름으로> 를 생각나게 했거든… 그 책은 인간이 신을 대할때의 태도가 진지함과 엄숙함이어야만 한다고 믿는 전통에 대항하는 ‘유머-웃음’이라는 반항의 코드를 엄숙함을 신봉하는 자들이 어떤 방식으로 응징하는지, 그 음모를 파헤쳐내는 책이었지.

<1Q84> 는 1,2권에서 뭔가 그런 대단한 줄기를 파헤쳐나가는것 같은 기대감을 상승시켰고 그 기술도 대단했다고 생각되는데,, 파헤쳐지기를 기대했던 그 엄청난 비밀의 코드들이 결국 해결되지 못한채 (내 느낌엔 작가가 감당하지 못한것 아닌가 싶은데) 남녀 주인공의 사랑만 이루어지고 끝난 것이 아쉬움.

어찌 보면 두 책은 소설 속의 현상들에 접근하는 태도 자체가 전혀 다른 건지도.. 장미는 사실적 접근. Q는 몽상적이고 비현실적인 접근. 그래도 나는 아쉬움. 1,2권에서 추리소설같은 스타일이 강하게 보였기 때문에 남는 아쉬움인 듯. ^^

 – 요양원의 세 간호사

– 고양이 마을 : 요양원

– 초록 달

– (노부인)

– 다마루, 게이: 덴고와 아오마메가 만나게 되는 다리 역할. 프로.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숨길수 있는. 그래서 이 인물의 설정은 게이인 거겠지.

– 공기 번데기: 공기 번데기와 초록달의 메타퍼는 같은 것이겠지

– NHK 수금원

 

1426386423242216813488